셀레브는 일상의 평범함을

특별함으로 바꿀 수 있는 플랫폼입니다

언제 어디서든 꺼내어 볼 수 있는
깊이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

[DIRECT]16살 농부 한태웅입니다


“이제 동물들 밥 주러 가야 돼유~” 특유의 구수한 말투로 전 국민을 사로잡은 16살 태웅이가 농부를 꿈꾸는 이유